인쇄

공지사항

  • 동창회 소식
  • 공지사항
  • 인쇄
  • 본 사이트는 대한민국 저작권법을 준수합니다.
  • 회원은 공공질서나 미풍양속에 위배되는 내용과 타인의 저작권을 포함한 지적재산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하는 내용물에 대하여는 등록할 수 없으며, 만일 이와 같 은 내용의 게시물로 인해 발생하는 결과에 대한 모든 책임은 회원 본인에게 있습니다.
  • 개인정보보호법에 의거하여 주민번호, 휴대폰번호, 집주소, 혈액형, 직업 등의 게시나 등록을 금지합니다.

제목

사랑하는 후배 여러분
작성자최순덕 이메일[메일보내기] 작성일2005/05/06 11:53 조회수: 1,439

사랑하는 후배 여러분! 

저는 전남여고 1회 졸업생 최순덕입니다. 일제 치하에서 일본 선생들에게 일본어를 국어과목으로 강요받으며 3학년까지 교정의 학생이었습니다. 현재 나이는 95세. 그러나 마음은 여러분과 똑같은 청춘입니다. 지금도 후배들이 부르면 달려가서 학교 사랑, 나라 사랑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 싶은 마음은 한결같습니다.

조국이 존재하는 한 전남여고는 역사와 함께 영원히 존재할 것입니다. 학교가 서있는 동안, 백지동맹 기념식수도 푸른 하늘을 향해 무럭무럭 자라 줄 것을 믿습니다. 

광주학생독립운동이 벌어져 학우들이 일제 경찰에 연행되어가고, 식민 교육의 설움이 복받쳤을 때, 백지동맹을 주도하여 퇴학1순위로 학교에서 쫓겨났지만, 내 마음은 한 순간도 학교를 떠나지 않았습니다. 

나와 함께 백지동맹 호소문을 작성했던 학생의 아버지가 딸의 장래를 걱정하여, 사건의 흔적을 지워버린 사연이 있었기에, 오늘날 백지동맹 주동자가 왜곡 기록되어 있었습니다. 뒤늦게 이 사실을 알고 마음이 많이 아팠습니다. 광주학생독립운동이 국가 기념일로 제정되지 않는 점에 대해서 더욱 안타까웠습니다. 

일본이 침략 역사를 왜곡하여 자기네 후손들에게 거짓을 가르치고 있는 점도 마음이 아프지만, 이에 분노하는 정부가 막상 백지동맹 같은 치열한 사건에 대해서는 참가자들의 증언에 귀 기울여주지 도 않고 왜곡된 채 기록을 고치지 않는 점도 모순입니다. 

이런 과정들을 묵묵히 경청해주고, 학교에서 벌어진 조국해방 투쟁사를 소중히 다뤄준 강정혜 교장 선생님과 후배 여러분에게 고마운 마음 전합니다.

2005년 5월 3일 드디어 모교 교정에 기념식수를 심고 표시석 제막식을 주도해준 김용임 회장님!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고마움의 표현은 눈물이구나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전문직에 종사하면서도 모교 사랑의 모범을 보여주었어요. 겸허한 음성으로 걸어오는 안부 전화 한통화에서도 깊은 정이 느껴졌어요. 

직장에서 책임이 큰 사람도 모교에 헌신할 수 있음을 증명해주었습니다. 학교 사랑, 선배 사랑은 곧 조국 사랑이라는 것을 어린 후배들에게 심어놓았어요. 김 회장님과 함께 한 날들을 되돌아보면 참으로 감동적이라서, 눈시울이 뜨거워집니다. 

안강해 차기 회장님과 그 자리에 참석해준 재학생 대표 여러분에게도 감사의 인사 드립니다. 작은 나무가 하늘에 닿을 때까지 학교 사랑 나라 사랑의 마음 변치않고 여러분을 지켜보고 싶습니다. 

조국 해방 현장의 역사를 바로잡아주려고 여러해 동안 몸과 마음으로 정성을 다해 성취를 보여준 기은자 동창회장님 외 동창  여러분! 고맙습니다.

일제 치하에서 태어나 한 세기를 살아오는 동안, 금년 봄은 참으로 행복한 나날로 채워지고 있습니다. 사랑받고 있다는 이 기쁨이 앞으로 일만년 동안 이어지면 좋겠습니다. 

애국 역사 현장에서 공부하는 후배 여러분! 우리는 총칼 아래서 조국 해방 투쟁을 벌였지만, 여러분은 지식을 쌓아 펜으로 이기십시오. 조선인으로 태어났으므로 자랑스럽게 여겨주시고, 이땅의 주인으로서 우리 역사를 지켜주십시오. 5천년 그리고 일만년 동안 복된 역사를 성취해주시기 바랍니다.

덧글 ()

김용임  / 2005-05-06-19:30 삭제
선배님 !
학교를 퇴학당하신 후 70여년만에 진실이 밝혀졌다고 
생각됩니다.
늦었지만 우리 후배들이 오가며 선배님의 귀한 뜻과 
애국심을 본받아 대한민국의 중심에 우뚝 설 날이 
멀지 않았습니다.
이제 선배님이 그동안 겪으셨던 고난이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시기를 바랍니다.

연번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파일
67 고보회 선배님들께 회장님이  점심대접하셨습니다. (0) 관리자 2005/06/13 1,624  
66 6월8일 신,구 임원 인계 인수를하였습니다. (0) 황인미 2005/06/10 1,510  
65 개교 78주년 개교기념 행사에 다녀와서 올리는 글 (0) 최순덕 2005/06/02 1,560  
64 5월 정기 총회에 즈음하여 협조를 부탁드립니다. (0) 김용임 2005/04/01 1,598  
63 안녕하세요? 이광춘입니다. (1) 이광춘 2005/05/16 1,492  
62 장학회 소록도 나들이 안내 (0) 김용임 2005/05/04 1,395  
61 김용임회장님께 (1) 양은찬 2005/05/12 1,517  
60 5월 고보회 모임  안내 담양 죽림파크에서 모입니다(냉무) (0) 김용임 2005/05/04 1,474  
59 광주친구들 무사히 도착했지요? (3) 최은숙 2005/05/11 1,477  
58 광주 친구들 반가웠어요 (2) 이영희 2005/05/11 1,410  
57 서울 동창회 총회 개최. (3) 김수자 2005/05/09 1,448  
56 현재 보고 있는 게시글사랑하는 후배 여러분 (1) 최순덕 2005/05/06 1,439  
55 5월 3일 간사회 안내 12시 동문회관 (0) 김용임 2005/04/26 1,444  
54 11일 고보회와 13일 장학회 모임 안내 (0) 김용임 2005/04/01 1,586  
53 40회 최영륜 동문  전남대학교 의과대학 부학장 취임 축하 (0) 김용임 2005/04/06 1,697  
52 정기 간사회 모임 안내 2005.4.1 .12시 동문회관 (0) 김용임 2005/03/22 1,513  

맨처음이전 5페이지678910다음 5페이지마지막


맨위로

[61431] 광주광역시 동구 제봉로 158번길 8 (장동39-12) Copyright(c) by 전남여자중·고등학교 총동창회 All rights reserved.